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로 스마트폰 시장 변화

광고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시장에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새로운 스마트폰 아이폰 13의 디자인을 공개한다. 애플이 과연 하나의 ‘폴더블폰’을 내놓을지 가장 기대된다.

공업부에 따르면 애플은 2023년까지 폴더블 스마트폰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2016년부터 폴더블 스마트폰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특허를 출원했다.  애플은 삼성과 마찬가지로 두 가지 폴더블 스마트폰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갤럭시 폴드처럼 세로로 접힌 디자인과 갤럭시 플립처럼 가로로 접은 디자인이다.

또한 올해 초 애플은 내부 표시를 줄이고 화면 수명을 연장하는 기술을 포함하여 미국 특허청에 일부 특허 정보를 추가했다. 유비리서치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와 애플은 현재 이용 가능한 가장 현대적인 OLED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도 시작했다. 폴더블 콘솔 개발을 위해 2개 회사가 협력하고 있다. 이것은 ‘접기’ 방식이다. 이 방법은 접힌 부분이 평소보다 가늘고 약 7.5인치 정도 되는 효과를 준다.

테크 업계에서는 애플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렛츠고디지털이 제작한 애플의 폴더블 스마트폰의 3D 디자인은 수직으로 접을 수 있는 ‘클램쉘’ 형태를 갖게 될 ‘아이폰 플립’으로 불릴 전망이다.  디자인 계획에 따르면 ‘아이폰 플립’은 ‘갤럭시 Z 플립’보다는 크고 모토로라의 ‘레이저’보다는 작은 화면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과 홍보를 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고객 심리를 파악해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 3’ 신모델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며 스마트폰 시장 장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조만간 폴더블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그래서 “애플이 올해 폴더블폰을 출시하지 않으면 애플의 계획이 무너질 것”이라는 댓글 경고가 있다. 애플은 너무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

실제로 시장조사업체 DSCC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세계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87%로 1위다. 또한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23년에도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75%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많은 애널리스트들은 현재 애플이 폴더블폰을 내놓고 있다고 해도 삼성을 추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다.

미국 IT 미디어 포켓나우의 안톤 D 나기(Anton D. Nagy) 편집장은 “삼성의 갤럭시 Z 플립 3’는 단순히 폴더블 폰을 발표하는 것 이상이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이 ‘갤럭시 Z 플립3’ 가격을 ‘아이폰12’ 수준으로 내렸기 때문에 폴더블폰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주장은 더 이상 핑계가 아니다. 더 이상 핑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미국 자회사 ‘삼성모바일 US’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아이폰 13에 대한 비꼬는 댓글이 올라와 업계의 핫스팟으로 떠올랐다.

삼성전자는 애플의 ‘아이폰13’ 출시 행사가 끝난 15일 “반으로 접으면 더 멋질 것”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애플의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 속도가 느리다는 풍자다.  더욱이 ‘아이폰 13’ 시리즈에 처음 적용된 120Hz 화면 기술은 이전에도 삼성이 만들었다.

그러나 아이폰 13 출시 행사에서 애플은 삼성에 대응하는 조치를 취했다. 애플은 아이폰 13에 적용된 AP(응용 프로세서)를 도입했다. 아이폰 13은 최대 50%의 CPU 속도와 30% 더 빠른 그래픽 처리 속도로 업그레이드되었다. 2년 전 출시된 칩과 비교하면 훨씬 더 발전된 버전이다.

기술 산업에서 아이폰 13은 이전 아이폰 라인에 비해 창의성이 없다.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한 삼성과 달리.  블룸버그 등 외신도 “아이폰 역사상 아이폰 13은 실망이자 약점”이라고 말했다.

일부 관측통은 애플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예상보다 빨리 출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고 있다. 향후 스마트폰 시장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세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는 폴더블폰 시장을 염두에 두고 2023년에는 약 900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SA(Strategy Analytics)는 2025년까지 1억 개를 초과할 것으로 예측한다.

공업 관계자는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 상태인 상황에서 휴대폰 시장의 폼팩터 변화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