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중저가폰, 한국 시장에 복귀… LG전자 빈자리 노리는 건가?

광고

조성흠 연합뉴스 기자에 따르면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철수한 중저가폰을 내세운 외국 기업들이 내수 시장으로의 복귀를 추진하고 있다. 전략은 5G 서비스 본격화와 함께 삼성전자 본고장 공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1 모바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 모토로라, HTC 해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국내 시장 재진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글은 2015 넥서스 라인을 마지막으로 출시했고 모토로라와 HTC 2012~2013년경 한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모토로라는 최근 한국 컨소시엄을 구성해모토 G50′ 모델에 대한 전파 인증도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내달 픽셀6 공개하는 구글은 국내 스마트폰 사업 관계자를 모집하고 있다. 그리고 픽셀6 국내 정식 출시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이와 함께 HTC 스마트폰 판매 사업개발 담당자도 채용하기 시작했다.

이들 기업의 대부분은 100만원 이하 중저가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

모토 G50 해외에서 30만원대에 판매되고, 지난해 구글 픽셀5 라인업은 80만원대였다. HTC 또한 저가형 5G 모델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샤오미도 점차 한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올해 3레드미 노트10′ 이후 모델의 5G 버전이 최근 30만원에 출시됐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러한 움직임이 LG전자 분석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국내 시장점유율 10% 차지하고 있는 LG전자의 퇴출로 인한 격차가 13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외국 기업으로서 삼성과 애플이 양분한 플래그십 시장에서는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중저가 시장에서 LG전자가 점유하고 있는 영역을 노린다면 승산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5G 스마트폰의 보편화, 저가폰의 성장, 자급자족 스마트폰 시장 시장의 변화도 중저가에 외국폰에 새로운 기회를 있다는 전망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외산폰의 무덤으로 알려진 국내 시장에서 중저가 갤럭시A 시리즈로 삼성의 거점을 극복하기 어렵다는 전망은 여전히 존재한다.

다른 걸림돌은 외국 브랜드에 대한 낮은 소비자 인식입니다. 올해 6 한국갤럽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LG전자 스마트폰 사용자의 절반 이상(54%) 앞으로 사고 싶은 브랜드로 삼성전자를 꼽았다.

업계 관계자는다양한 제품의 출시가 시장 경쟁을 활성화하고 소비자 선택권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외산 브랜드가 스마트폰 성능과 가격을 다변화해 건전한 경쟁을 유도할 있길 바란다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