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는 하이브리드 작업을 위한 솔루션을 개선

최근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28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무실 원격근무와 결합된 하이브리드 업무를 지원하는 다양한 혁신적 솔루션을 소개했다. 직원의 결속력, 생산성, 창의성 보안을 최대화하여 직원이 근무하는 장소와 방식에 상관없이 회의는 직원 참여를 위한 모든 모범 사례를 최적화하는 도움이 된다.

먼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팀즈하이브리드 작업에 매칭 업데이트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회의 발언자를 자동으로 감지하여 메인 화면에 표시하는 기능과 파워포인트 사용 발표자의 이미지를 파워포인트 화면에 삽입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팀즈는 화상 회의, 채팅, 전화, 문서, 협업 프로세스 자동화를 포함한 모든 작업 영역을 지원하는 협업 플랫폼이다.

또한 가상 작업 공간과 전용 인증 장치를 통합한팀즈룸(Teams Rooms)’ 모던한 공간 디자인도 선보였다. AI 기반 고품질 오디오 비디오가 포함되어 원격 작업 시나리오에서도 회의의 몰입도를 높이다. 카메라는 화자를 따라가고 화자는 말하는 사람을 식별하여 회의 사이에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느낌을 준다.

별도의 시공이 필요한 팀룸을 대체하기 위해 올인원 디바이스서피스(Surface)’ 도입했다. 서피스 포트폴리오에는 서피스 허브, 서피스 랩탑, 서피스 프로를 포함한 7개의 제품이 포함된다. 제품 라인은 용도에 따라 차별화된다. 최대 생산성을 보장하기 위해 서피스는 동일한 마이크, 스피커, 카메라 기타 고급 AI 기반 장치를 제공하므로 사용자는 기술 교육 없이도 생산성을 유지할 있다. 업무 시간 이후 세션이 종료되면 모든 콘텐츠가 장치에 저장되지 않다. 이로써 보안 문제도 해결할 있다.

이에 따라 하이브리드 업무용으로 설계된 최초의 직원 경험 플랫폼인 비바(Viva) 발표됐다. 비바는 연결, 통찰력, 학습 테마의 가지 모듈로 구성된다. 먼저 커넥션은 전사, 동아리 등의 단위에서 일어나는 소식이나 업무나 교육을 개인화된 화면으로 내부 소통을 위해 제공한다. 인사이트는 조직 개인 또는 그룹의 생산성과 관련된 통찰력을 제공하여 구성원을 관리하는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자기계발학습은 직원들이 직무관련 교육을 이수할 있도록 도와주고, 토픽스는 조직이 전문가 집단이 아닌 회사 전체에 지식을 전파할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기존의 전통적인 업무 시간과 공간 개념이 이상 유효하지 않은 시대가 도래한 만큼 조직은 하이브리드 업무의 복잡성을 해결하고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노동시장에 적응해가야 한다 긍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