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플은 던파 IP를 사용하여 게임 앱을 개발한다

넥슨의 자회사 네오플이 온라인 게임던전앤파이터(던파)’ 출시하며 성공을 거뒀다. 던파는 2005 이후 16 만에 한국과 중국에서 여전히 유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네오플은 던파 IP(지식재산권)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네오플은 던파 IP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술력이 향상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에 네오플은 프로젝트 개발을 위해 유능한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네오플 제주 아카데미프로그램은 1000명의 참가자를 모았고 상당수가 우수한 후보자들이다.

네오플은 상반기 기획, 프로그래밍, 그래픽, 영업, 기술지원, 다양한 직군으로 채용을 확대했다. 12 26일과 12월까지 지원하는 후보자는 결선 진출자를 받아들이다. 네오플은 우수한 인재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급여 체계도 인상했다. 2월에는 신규 개발자 초임 5000만원, 기타 전문직 4500만원, 재직자도 800만원 인상됐다.

외에도 다양한 복리후생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예를 들면 제주도외 주거지원, 항공료 무료, 3 제공, 탁아소, 복지비 지급 등이 있다

네오플 관계자는 “IT업계에서는 높은 연봉과 다양한 복리후생으로 채용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할 있을 이라고 말했다.

네오플은 새로운 리더십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고 우수한 인재에 투자한다. 8월에는 윤명진 이사는 새로운 총괄 디렉터로 부임했다. 총괄 디렉터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던파 개발 이사로 활동하며 던파 IP 개발에 참여했다. 당시 던파는 많은 성과를 거두며 7%라는 최고 PC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노정환 네오플 대표는 “윤 총괄 디렉터는 좋은 리더이자 던파에게 친근하고 공감이 가는 리더다. 던파IP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총괄 디렉터은 지난달던파로 ON 2021 여름이라는 온라인 방송을 열어 2397명의 이용자 의견을 수렴하며 이용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네오플은 최근 대규모 농업개선 업데이트를 시작으로 부문별 개발계획을 도입할 예정이다. 총괄 디렉터는 “네오플을 믿고 함께 해주신 유저들에게 보답할 있도록 재미있고 좋은 게임을 만드는 것이 유일한 목표”라고 말했다.

네오플은 프로젝트 확장 계획을 통해 던파 IP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오버킬 스튜디오가 개발한프로젝트 오버킬 지난달 넥슨 프로젝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선보였다.

작품은 언리얼 엔진 4 이용한 PC 온라인 게임이다. 게임 장르는 던파 IP 이용한 3D 액션 롤플레잉 게임이다. 3D 그래픽 기술은 초현실적 공간, 아름답고 생생한 액션 장면을 만든다.

네오플 액션스튜디오는던전앤파이터 모바일 개발 중이며프로젝트 BBQ’ 역시 던파 IP 활용하고 있다노정환 대표는 “네오플은던전앤파이터 IP 확장해 플레이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있도록 더욱 발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