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제재 – 구글 ‘OS 무한갑질’

광고

최근 미국의 구글이 한국에서 사상 최대의 제재를 받았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제조사를 상대로 운영체제(OS) 취약성 생성혐의가 인정됐다. 앞으로 삼성이 국내외에서 판매하는 모든 스마트 기기는 구글의 잔혹 행위의 영향에서 해방될 것이다. 이처럼 대대적인 시정조치가 취해진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4 안드로이드 기기에 대해 안드로이드의파편화금지계약(AFA)’ 강제 실행한 혐의로 구글을 상대로 수리명령과 과징금 2074억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공정거래법상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등이다. 제재는 2016 공식 조사가 시작된 5 만이다.

사건의 핵심은 Google 기기 제조업체와 체결한 파편화금지계약이다. 이러한 계약된 제조업체는 출시하는 모든 기기에 Android 포크를 사용할 없다. 안드로이드 포크(Android fork) 오픈소스로 공개된 안드로이드 소스코드를 수정하여 만든 다른 운영체제를 말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기어 1 적용한 자체 개발 운영체제로 구글에서 거절당했다. 제조업체가 Android 아닌 운영 체제를 사용하려면 자체 소스 코드를 개발해야 한다.

FTC면제 기기 제공도 비활성화된 것으로 평가한다. 안드로이드 포크는 구글이면제 기기 인식하면 설치할 있다. 그러나 Google 시점에서 가지 제한 사항을 적용했다. 특히, 타사에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은 해당 장치에서 작동할 없다는 조건을 부과한다. 70여개의 써드파티 앱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진 삼성전자의 갤럭시 기어1 취소된 이유다.

제조업체의 관점에서 보면 파편화금지계약할 있는 옵션이 사실상 없다. 구글은 2011년부터 단편화 금지 협약을 체결한 제조사와만 안드로이드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 라이선스 계약 사전 접근 협약을 체결했다. 향상된 액세스는 Google에서 최신 버전의 Android 오픈 소스로 출시하기 6개월 전에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하이엔드(고급 사양) 기기를 만들어야 하는 제조사들은 구글에 인질로 잡힐 수밖에 없다. 앞으로 구글은 이러한 계약을 포함하는 파편화금지계약을 강요해서는 되며, 기존 조각 모음 계약도 수정하여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해야 한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이번 시정조치는 세계 경쟁규제기관 가장 강력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안드로이드 기기 1 업체인 삼성전자의 국내외 판매가 모두 포함되기 때문이다. 삼성의 본사가 한국에 있기 때문에 공정위는 공정위가 해외 판매에 대해서도 관할권을 갖는다고 판단했다. 스마트 워치와 같은 운영 체제가 있는 스마트폰 기타 모든 장치도 시정 조치에 포함된다. 이전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에만 수리 명령을 부과했다.

또한 조성욱 공정위원장은“(이번 사건은) 차세대 플랫폼 경쟁이 시작되고 있는 기타 스마트 기기용 운영체제 개발 분야에서 혁신을 저해한 사건”이라며 (향후 해당 분야의) 운영체제 개발 경쟁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광고